[리뷰] 아이폰5의 슬림함과 보호, 둘 다 잡고 싶다면? Acase Superleggera PRO Dual Layer Protection case ▒ I.T ▒

Acase는 국내에 정식 수입원이 없어 인지도가 크지 않지만, 모바일 악세사리 업체로 북미에서는 꽤나 유명한 회사입니다. 오늘 소개할 케이스는 Acase의 라인업 중에 이중구조로 유명한 슈퍼레제라 프로 케이스 (정식 영문 명칭은 Acase Superleggera PRO Dual Layer Protection case for The New iPhone 5 헥헥;; 길다.)입니다.
제품 박스 후면부는 지들 케이스 특징을 간략하게 써 놨군요. 큰 특징으로 이중 구조로 된 부분과 겉 케이스 지문 & 스크래치 방지 코팅입니다.
케이스를 오픈해 보면 CEO가 뭐라고 주절주절 써 논 종이 한 장과 케이스가 들어 있습니다. 보호필름은 쿨하게 주지 않네요. -ㅅ-a
케이스 샷입니다.
케이스를 잘~ 만져보면 두 개로 분리가 됩니다. 내부 케이스는 실리콘 비슷한 재질로 돼 있고 외부는 플라스틱으로 돼 있군요.
실리콘 케이스에 아이폰5를 끼워봅니다. 흠흠;;
이제 실리콘을 플라스틱 케이스에 쑤셔넣습니다. -ㅅ-a 잘 들어갑니다.
합체완료. ( '')/
라이트닝 커넥터와 이어폰 단자는 이처럼 실리콘 덮개가 달려 있습니다. 특히 자전거 타시는 분들 잘 보세요. 이 케이스를 씌우면 져지 뒷주머니에 넣고 달려도 습기가 방지됩니다. 더 이상 비닐팩 따위에 넣어서 들고 다닐 필요 없어요. ㅎㅎㅎ
이어폰하고 라이트닝 케이블 끼워도 별로 안 불편합니다. ㅋ
두께는 요 정도. 범퍼 케이스와 많이 차이 안 납니다. 그럼에도 보호는 완벽하고요.
오렌지 케이스의 색상은 대략 이렇습니다.
오렌지랑 블랙 말고도 대충 이런 색들이 있어요.

결론.

이런 분께 추천함.

1. 두꺼운 케이스는 싫으나 완벽하게 보호되는 케이스를 찾으시는 분.
2. 자주 뺐다 꼈다 해도 아이폰5의 알흠다운 다이아몬드 커팅면에 흠집이 안 나는 케이스를 원하시는 분.
3. 자전거당 분들. 비닐팩 따위 필요없음 ㅇㅇ
4. 여행갈 때만 케이스 씌우시는 분. (여행가면 꼭 폰에 흠집 나는 일이 일어납니다. ㅋ)

이런 분께 비추함.

1. 쌩폰이 진리 ㅇㅇ




덧글

댓글 입력 영역